작성일자
카테고리 워드프레스/워드프레스 일반

안녕하세요. 베누시안입니다. 제가 요즘 워드프레스에 관한 책을 만드느라고 하루에 한번 이상은 웹디자인에 관한 정보를 꼭 올리곤 했는데 몇개월째 글을 자주 못올리고 있습니다. 댓글에 답변도 제대로 못하고 있는 상황이죠. 이제 반정도 완료돼서 워드프레스 테마 만들기에 관한 내용이 남았지만 아주 내용이 많아서 2, 3개월은 더 있어야 완성될 듯 합니다. 그 이후로는 많은 웹디자인 정보를 여러분께 전달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은 제가 만들고 있는 워드프레스 책(제목 아직 미정) 3장 내용의 일부입니다. 각 장 별로 3개까지는 제 나름대로 블로그에 게재해도 좋다는 허락을 받아 올리는 것입니다.


1 . 무엇을 쓸 것인가?


1-1 블로거는 인터넷 콘텐츠의 주 생산자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것은 다양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중에서도 가장 어려운 일에 속합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는 글 내용이 길지 않고 맞춤법이 틀리거나 특별한 내용이 아니더라도 무엇이든 올릴 수가 있죠. , 내용이나 형식에 구애 받지 않는 장점이 있습니다. 단점이라면 한번에 그치는 글이라는 점입니다. 글이라고는 할 수 없고 쪽지에 불과해서 시간이 지나면 효력이 상실되는 내용의 글입니다. 그만큼 글의 수도 많아서 일일이 찾아보기도 어렵고 인터넷 검색도 힘듭니다.





블로그의 시작은 인터넷이 시작한 것과 같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인터넷에서 자신을 알리고 싶어하는 본능이 HTML로 홈페이지를 만들게 됐고 더 효율적인 방법으로 블로그 프로그램이 만들어졌습니다. 2.0은 공유라는 개념을 도입했고 이때부터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발전하기 시작했습니다. 2.0 플랫폼이 나오기 전에는 정보는 정보 전달자와 수요자가 별개였지만 이후로는 정보의 전달자가 수요자를 겸하고 있습니다. , 내 정보를 전달하고 남의 정보도 얻는 정보의 공유가 시작된 것입니다. 21세기의 주된 정보 전달자는 뉴스 미디어가 아닌 바로 일반인입니다.


세계 최대의 검색엔진인 구글은 블로그를 아주 좋아합니다. 우리나라 포털의 검색엔진도 마찬가지지만 검색어에 따라 광고가 우선 나오기도 합니다. 검색엔진이 블로그 글을 좋아하는 이유는 수많은 사람들이 올리는 글이 다양하고 신선하기 때문입니다. 구글에서 검색해서 나오는 글의 우선순위는 대부분 블로그의 글들입니다. 웹디자인이나 워드프레스에서 필요한 정보는 구글만 통하면 다 해결됩니다. 단 영어로 된 정보가 대부분이라는 것이 흠입니다.

 

1-2 콘텐츠의 생산


구글 검색을 해보면 검색어에 가장 적절한 정보가 높은 순위로 나타나서 두 페이지 정도만 봐도 대부분 원하는 결과를 찾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 검색엔진은 그렇지 않습니다. 정보도 부족하고 좋은 정보라 해도 높은 순위에 있는 경우가 드물어서 한참을 찾아야 합니다. 정보의 전달자로서 국내 블로그는 아직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정보의 종류는 많지만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많은 블로거들이 택하는 주제가 맛집이더군요. 맛집 소개에 관한 글이 이렇게 많은 것을 보면 우리나라는 먹는 데 소비를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더 다양하고 깊이 있는 정보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정보의 전달자로서 블로거는 자신이 잘할 수 있고 잘 알고 있는 전문적인 정보를 글로 표현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이보다 쉬운 방법은 없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전문 지식이 없습니다. 전문 지식을 갖고 있는 사람이 한국에서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일은 드뭅니다. 바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전문적인 정보를 공유하기 싫어한다고나 할까요. 이런 점에서 외국 블로그를 살펴보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고급 정보가 무료라는 게 의심스러울 정도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글을 어떻게 올려야 좋을지 궁금해집니다. 제 경우에는 웹디자인을 위해 가장 먼저 포토샵을 시작했고 그다음에 PHP, CSS, HTML5, 자바스크립트(제이쿼리) 등 웹디자인과 관련된 분야를 넓혀 나갔습니다. PHP를 공부하던 중 워드프레스와 드루팔, 익스프레스엔진 등 PHP로 만들어진 콘텐츠 매니지먼트 시스템(CMS) 프로그램을 알게 됐습니다. 여러 가지를 하다 보니 어느 하나 전문적으로 잘하는 것은 없습니다만 이런 공부를 하면서 알게 된 지식을 정리해서 블로그에 올리는 것은 잘합니다.





이처럼 자신이 전문적으로 잘 알지 못해도 내가 관심이 있거나 취미로 하고 있는 일을 정리해서 블로그에 올리면 좋은 글이 됩니다. 글을 작성하면서 정보의 정확성을 위해 더 찾아보고 확인한 정보를 올리려는 책임감으로 인해 지식은 깊이를 더하게 됩니다. 내 글을 누군가 보고 정보로 삼으려면 글을 대충 올려서는 안 되기 때문이죠. 취미가 직업이 된다면 이보다 좋은 직업이 없습니다. 취미를 살려서 깊이 있는 공부를 하다 보면 직업이 됩니다.




내 블로그의 글을 모아서 책을 만든다고 생각하고 글을 쓰면 블로그 글은 원고가 됩니다. 사실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만들어 포토샵에 관한 글을 쓰면서 PDF로 책을 만들 계획이었습니다. 포토샵은 제가 경험한 분야 중에서 가장 잘 아는 분야이기 때문입니다. 포토샵 관련 글이 200개를 넘다 보니 더는 쓸 내용이 없어서 그다음으로 잘 아는 CSS와 워드프레스에 대해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6개월 정도 쓰고 나서 다른 분야로 넘어가려고 했더니 계획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CSS와 워드프레스 글을 본 분들이 의뢰가 들어오기 시작한 것이죠. 그래서 포트폴리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디자인을 담당하게 됐고 출판사에서는 워드프레스에 관한 책을 만들자는 제안이 들어왔죠. 취미로 시작한 포토샵을 발전시켜서 웹디자인을 공부하게 됐고 이제는 직업이 됐습니다. 밤새도록 작업해도 싫증이 안 나는 일이 직업이 됐으니 이보다 좋은 직업은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이 책을 보시는 여러분들도 잘 할 수 있는 것에 대한 글을 만들어 블로그에 올려보세요. 방문자가 들어와 보고 좋아할 겁니다. 그러면 더 좋은 글을 쓸 힘이 납니다. 글재주가 없다고요? 저는 글을 잘 쓰지 못해서 원고를 작성해서 출판사에 보내면 모든 게 수정돼서 돌아옵니다. 처음엔 당황스럽고 이런 사람이 책을 만들 수 있을 것인가, 라는 의문이 들고 용기가 안 났지만 한편으로는 이런 생각도 들더군요. “나는 글을 쓰는 사람이 아니라 정보를 전달하는 사람이다. 정보 전달은 글 쓰는 능력이 없어도 된다고 말이죠. 맞는 얘기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logIcon amuse

블로그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중 가장 어렵다는 말에 공감합니다. 아 창작의 고통이란 ㅜ ㅋㅋㅋ

BlogIcon 베누시안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블로그 글을 작성하는게 참 어렵죠. 문자같은 쪽지 시대에 논리 정연하게 글을 만든다는게 여간 어려운게 아니죠. 댓글 감사합니다.

BlogIcon 묘한 오빠

나는 글을 쓰는 사람이 아니라 정보를 전달하는 사람이다라는 글이 생각에 잠기게 하네요

BlogIcon 베누시안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제 나름대로 정당화시킨다는게 그런 표현밖에 안됐답니다. 댓글 감사드려요.

BlogIcon Eco_Hong

항상 고민되는 부분이죠..
정보 전달부분에 동감합니다. :-)
남은 시간 잘 보내세요.

BlogIcon 베누시안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BlogIcon 하이렌

항상 고민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무슨 글을 어떻게 써야 할 지, 무엇을 써야 할 지...
어쩌면 블로거의 큰 고민 중 하나가 소재고갈이라고 할 수도 있겠군요.
블로그라는 공간도 하나의 사회입니다. 노력이 조금 더 빨리 빛나는 편이긴 하지만...
그래서 creative 라는 말이 붙나 봅니다. 하나의 나만의 공간으로서, 남들과 다르기 위해선.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베누시안

안녕하세요. 워드프레스 사이트에 구글 광고를 광고를 붙인다는 의미는 내 광고를 붙인다는 것인가요? 구글에 광고를 내려면 구글 애드워즈를 이용하는데 광고 의뢰인의 입장에서는 유료인 것이 당연하고 다른 사람의 구글 광고를 내 사이트에 붙이는 것은 티스토리나 워드프레스나 다 무료죠.
구글 애드워즈는 일정 금액을 정해놓으면 그 범위 안에서만 노출되고 또한 입찰식이라서 가장 최적의 장소에 노출하려면 더 많은 돈을 내야하죠.
어떤 국가에만 노출시킬 것인지 지정할 수도 있고 방문자가 검색해서 들어왔을 때 검색어와 관련된 광고가 뜨게 되죠.
워드프레스와 구글광고와의 연관성은 없습니다. 특별히 워드프레스라서 어떤 혜택이 있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사용하기 쉽고 기능을 확장할 수 있다는 점이죠.
경제적 장점이라면 엄청나게 많은 플러그인으로 기능을 확장할 수 있어서 쉽게 원하는 사이트를 만들 수 있습니다. 소규모 웹사이트의 대부분이 워드프레스로 대체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요즘 워드프레스 사이트 제막 주문이 밀리고 있다고 하는데, 조금만 배우면 돈을 들이지 않고도 만들 수 있는 것이 워드프레스입니다. 티스토리 스킨 좀 다룰줄 알면 됩니다.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베누시안

구글 애드센스 계정 하나만 있으면 어떤 사이트라도 광고를 달 수 있습니다. 원하는 코드를 붙여넣기만 하면 되죠. 하다못해 다른 사람의 사이트에도 붙일 수 있죠. 허락만 한다면 말이죠. 예를들어 제 경우는 사이트 만들어주는 조건으로 제 구글 광고를 배치하죠.^^ 거기서 클릭하는 수익은 제게 들어온답니다.
세미예님은 익숙한 아이디랍니다. 바뻐서 들어가서 글을 보지는 못했지만 관리자 화면에서 자주 접한 아이디죠. 반갑습니다.

티스토리 툴바